이름: 깊은산 (eastsain@chollian.net)
홈페이지: http://sanmul.net
2014/10/13(월)
다시 길어진 밤..ㅎ  
한 밤중에 라면, 셀카 놀이....
그리고 지담의 눈물, 그 예쁜 입술에서 나오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가슴을 져미어 옵니다.ㅠ
양로원에 올라오니 길어진 밤을 실감....ㅎ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