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산의 길 위에 보이는 하늘입니다.

Old 산물넷 : 게시판 : 사진방 : 산(mountain)페이스북블러그깊은물 추모Art of Life Community

처 음 | 하루 살이 | 예가○양로원 이야기 | 묵상의 오솔길 | 편지 | 이야기 앨범 | 설 교 | SPIRIT


하루살이 : 사람은 어제를 사는 것도 아니고 오늘을 사는 것도 아니고 내일을 사는 것도 아닙니다.
나는 오직 하루를 살뿐입니다.
이름: 깊은산 (eastsain@chollian.net)
홈페이지: http://sanmul.net
2014/10/12(일)
다시 밝았습니다.  


다시 밝았습니다.
아, 이 하늘을 어쩌란 말인가요?
모두에게, 우리 삶에 있는 간밤의 음습함과 우울함도 씻어 새로운 해로 떠오르는 의식의 새날이 되길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저는 오늘 이 하늘을 따라 다시 길을.떠납니다.
지금 해야할 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늘 묶여 있는데 가을이 다 가기전에 캠핑를 하자는 벗의 강권을 또 못이깁니다.
그렇게 길을 나서서는 또 다 잊고 미친듯이 정신 잃고 좋아할겁니다.ㅎ
오늘 내일 깊어가는 가을 길 위에서 다시 뵙겠습니다.
일상에 중독이 되어 무엇인가에 끌려다니며 살고 있는 것을 깨달으며 견딜 수 없어하는 벗들이 계시지요.
저는 그런 감성들이 부럽고 그래서 안고 갈 수밖에 없는 아픔과 외로움이 안스럽습니다.
그 덕으로 내가 살고 있을 알아차리며 오늘도 그 새로운 변화와 감동을 추구하는 삶에 박수와 응원을 보내며 그 힘겨움의 얼을 싸안습니다.
그리로 또 하루 하루 순간 순간에 잊지 않고 기억해야할 것들을 보듬어 안는 아침입니다.
_()_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작성일조회
374   삶의 수련장..ㅎ   깊은산 2014/10/23  738
373   다시 길어진 밤..ㅎ   깊은산 2014/10/13  695
372   다시 밝았습니다.   깊은산 2014/10/12  640
371   두려운 일   깊은산 2014/09/27  785
370   명품은 디테일   깊은산 2014/09/10  785
369   미안합니다.   깊은산 2014/09/10  753
368   해가 지고 달이 떠오르듯이.....   깊은산 2014/08/12  819
367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천만인 서명   깊은산 2014/07/13  817
366   언제나 지극히 작은 곳, 하찮은 일에서부터   깊은산 2014/07/08  614
365   두번째 토요일   깊은산 2014/07/05  54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