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산의 길 위에 보이는 하늘입니다.

Old 산물넷 : 게시판 : 사진방 : 산(mountain)페이스북블러그깊은물 추모Art of Life Community

처 음 | 하루 살이 | 예가○양로원 이야기 | 묵상의 오솔길 | 편지 | 이야기 앨범 | 설 교 | SPIRIT


하루살이 : 사람은 어제를 사는 것도 아니고 오늘을 사는 것도 아니고 내일을 사는 것도 아닙니다.
나는 오직 하루를 살뿐입니다.
이름: 퍼온글
2001/6/21(목) 21:55
달팽이 사랑  
아주 오랜 옛날의 일입니다.
아무도 살지 않는 숲 속 구석에는 달팽이 한 마리와 예쁜 방울꽃이 살았습니다.
달팽이는 세상에 방울꽃이 존재한다는 것만으로도 기뻤지만, 방울꽃은 그것을 몰랐습니다.
토란 잎사귀 뒤에 숨어서 방울꽃을 보다가 눈길이 마주치면 얼른 숨어 버리는 것이 달팽이의 관심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아침마다 큰 바위 두 개를 넘어서 방울꽃 옆으로 와선, "저어, 이슬 한 방울만 마셔도 되나요?"라고 하는 달팽이의 말이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비바람이 몹시 부는 날에 방울꽃 곁의 바위 밑에서 잠못 들던 것이... 뜨겁게 내리쪼는 햇볕 속에서 자기 몸이 마르도록 방울꽃 옆에 있던 것이... 달팽이의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민들레 꽃씨라도 들을까봐 아무 말 못하는 것이... 달팽잉의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그렇게 세월이 흘렀습니다...
숲에는 노란 날개를 가진 나비가 날아왔습니다.
방울꽃은 나비의 노란 날개를 좋아했고 나비는 방울꽃의 하얀 꽃잎을 좋아했습니다.
달팽이에게 이슬을 주던 방울꽃이 나비에게 꿀을 주었을 때에도 달팽이는 방울꽃이 즐거워하는 것만으로 행복했습니다...
"다른 이를 진정으로 좋아하는 것은 그를 자유롭게 해주는 거야"라고 민들레 꽃씨에게 말하면서 까닭모를 서글픔이 밀려드는 것 또한 달팽이의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방울꽃 꽃잎 하나가 짙은 아침 안개 속에 떨어졌을 때, 나비는 바람이 차가와 진다며 노란 날개를 팔랑거리며 떠나갔습니다.
나비를 보내고 슬퍼하는 방울꽃을 보면 클로우버 잎사귀 위를 구르는 달팽이의 작은 눈물 방울이 사랑이라는 것을... 방울꽃은 몰랐습니다.
꽃잎이 바람에 다 떨어져 버리고 방울꽃은 하나의 씨앗이 되어 땅위에 떨어져 버렸을 때, 흙을 곱게 덮어주며 달팽이는 말했습니다.
"이제 또 당신을 기다려도 되나요?"
그때서야 씨앗이된 방울꽃은... 달팽이가 자기를 사랑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작성일조회
17   다시, 금식을 하며...   깊은산오동성 06/26 [23:13]  1097
16   허가받지 못한 희망.....   깊은산오동성 06/25 [23:40]  1313
15   달팽이 사랑   퍼온글 06/21 [21:55]  1593
14   ..   아침산책 06/21 [14:42]  1517
13   태맥도(태맥수련)   이슬비 06/21 [14:41]  1658
12   집이 예쁩니다.   샘물 06/21 [12:12]  1626
11   이곳과 여기......   아침산책 06/14 [22:55]  1644
10      Re..이곳과 여기......   깊은산오동성 06/14 [22:57]  1400
9   집이 참 환하고 예쁘네요^^   박수현 06/14 [09:12]  1473
8   서울대 SFC 김창훈입니다.   김창훈 06/13 [22:30]  1877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