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산의 길 위에 보이는 하늘입니다.

Old 산물넷 : 게시판 : 사진방 : 산(mountain)페이스북블러그깊은물 추모Art of Life Community

처 음 | 하루 살이 | 예가○양로원 이야기 | 묵상의 오솔길 | 편지 | 이야기 앨범 | 설 교 | SPIRIT


하루살이 : 사람은 어제를 사는 것도 아니고 오늘을 사는 것도 아니고 내일을 사는 것도 아닙니다.
나는 오직 하루를 살뿐입니다.
이름: 깊은산 (eastsain@chollian.net)
홈페이지: http://sanmul.net
2015/1/16(금)
행복, 의무와 당위  


공항에 나와 손님을 기다리며 창밖을 보다가 굴뚝에서 나오는 수증기가 이뻐서요.ㅎ
그리 추운건 아닌데 온도계를 보니 영하 12도, 체감온도 영하 20도라네요.
그러니 급 추워집니다.ㅋ

행복은 조건이나 상황 아니라 지금 내 의식 상태와 마음에 달려 있습니다.
아무 것도 없어도 하루 땀흘려 일하고 누운 잠자리의 행복은 누가 빼앗아 갈 수 없지요.
그런데 또 가끔 내가 이거하러 사는가 하는 마음도 찾아옵니다.  

이제쯤 이런 나이가 들어서는 내가 기쁘고 보람이 있고 즐거운 일을 해야하지 않겠냐는 친구의 조언을 들었습니다.
늘 묻는 물음이지요.
그런데 또 어느 순간은 의무와 당위로라도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사는 부끄러움과 미안함이 엄습합니다.ㅠ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작성일조회
379   자유~   깊은산 2015/01/27  612
378   올ㅋ   깊은산 2015/01/25  500
377   행복, 의무와 당위   깊은산 2015/01/16  562
376   (22) 할머니의 큰일...   깊은산 2014/11/02  540
375   그리고 그렇게 밝았습니다.   깊은산 2014/11/17  474
374   삶의 수련장..ㅎ   깊은산 2014/10/23  543
373   다시 길어진 밤..ㅎ   깊은산 2014/10/13  537
372   다시 밝았습니다.   깊은산 2014/10/12  471
371   두려운 일   깊은산 2014/09/27  614
370   명품은 디테일   깊은산 2014/09/10  58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