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산의 길 위에 보이는 하늘입니다.

Old 산물넷 : 게시판 : 사진방 : 산(mountain)페이스북블러그깊은물 추모Art of Life Community

처 음 | 하루 살이 | 예가○양로원 이야기 | 묵상의 오솔길 | 편지 | 이야기 앨범 | 설 교 | SPIRIT


삶의 향기와 함께 길을 가는 묵상의 오솔길 * 예전 묵상의 향기 바로 가기 *
이름: 깊은산
2019/11/10(일)
여리고  
예루살렘에 올라가기로 선택하신 예수는 여리고를 지나가셨습니다. 그와 함께 예루살렘에 올라가는 제자들, 무리들은 다 다른 생각과 기대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생각이 다르다고 탓하지 않으시고 묵묵히 자기 길을 가고 계시지요. 오늘 우리가 가는 길도 그렇습니다. 같이 가지만 다른 생각을 품을 수 있습니다. 나도 그렇고 나와 함께 가는 동반들도 그렇습니다. 그러나 함께 가는 것입니다. 환경과 조건에 이유와 핑계를 대지 않고 내 길을 가면 되는 것입니다. 문제는 나의 예루살렘에 올라가는데 목적을 잃어버리고 허겁지겁 내가 누구인지도 모른채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입니다. 가슴 뛰는 걸음이 아니라 아무 느낌도 없이 억지로 가고 있지 않은가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인생이 고달프고 의미가 없고 생기가 없습니다. 캐나다에서 살면서 보는 외국생활이 그렇습니다. 그렇게 오고 싶었던 캐나다인데 막상 와보니 생각 같지 않지요. 그리고 넘어야할 산이 너무 험하니 다시 도망갈 자리를 찾으려고 합니다. 하지만 여기서 만족할 수 없으면 어디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서 있는 자리를 떠날 징조는 한가지입니다. 가장 행복할 때입니다. 가장 절정인 순간입니다. 그러면 어디에 가서든지 그런 삶을 살 수 있습니다. 캐나다를 떠날 수 있는 유일한 때는 캐나다에서 만족하는 순간입니다. 그 때가 돌아갈 때이지 캐나다 생활이 힘겹고 한국이 그리워 돌아가는 것은 악순환이라는 거죠. 우리의 행복은 어디에 살고 있느냐는 조건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닌 것입니다. 길가는 목적으로 찾아서 누가 뭐라고 해도 나는 내 길을 가는 것이지요.(#깊은산에서오는편지 20191109)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분류제 목조회이름작성일
2133 깊은산    잘 보고 합니다.  15 깊은산 2019/11/12
2132 깊은산    길가에서  8 깊은산 2019/11/11
2131 깊은산    여리고  8 깊은산 2019/11/10
2130 깊은산    섬김  10 깊은산 2019/11/09
2129 깊은산    으뜸이 되려면  16 깊은산 2019/11/08
2128 깊은산    공성이불거(功成而不居)  19 깊은산 2019/11/07
2127 깊은산    역설  19 깊은산 2019/11/06
2126 깊은산    대가  15 깊은산 2019/11/05
2125 깊은산    모르고 있다!  14 깊은산 2019/11/04
2124 깊은산    무엇을 해줄까?  14 깊은산 2019/11/0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