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산의 길 위에 보이는 하늘입니다.

Old 산물넷 : 게시판 : 사진방 : 산(mountain)페이스북블러그깊은물 추모Art of Life Community

처 음 | 하루 살이 | 예가○양로원 이야기 | 묵상의 오솔길 | 편지 | 이야기 앨범 | 설 교 | SPIRIT


삶의 향기와 함께 길을 가는 묵상의 오솔길 * 예전 묵상의 향기 바로 가기 *
이름: 깊은산
2019/11/5(화)
대가  
대가를 계산한 의는 이미 의가 아니라 자기 욕심입니다. 그리고 그 욕심이 죄를 낳고 죽음을 가져옵니다. 예수께서는 기도할 때조차도 길거리에서 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길거리에서 사람들이 보게 기도하는 것은 이미 세상에서 그 상을 받았다고 하셨지요. 그러니 하늘에서 받을 것이 없는 것입니다. 받기를 원하고 하는 사랑은 이미 사랑이 아닙니다. 사랑은 대가와 상관없이 그저 하고 싶어 하니 좋고 행복할 뿐입니다. 그렇게 해서 저절로 찾아오는 것은 대가가 아니라 열매입니다. 섭리와 뜻에 따라오는 것이지요. 바울은 자기를 종이라고 고백합니다. 종은 대가를 바라지 않습니다. 아니, 바랄 수가 없습니다. 그저 자기가 해야 할 일, 주인이 지시한 것을 공손하게 할 뿐입니다. 그리고 그 공은 주인에게로 돌리는 것이지요. 나는 예수의 제자이니 이 정도는 받아야지 하는 생각으로는 우상만 섬기며 살아갈 뿐입니다. 그렇게 계산하고 따져서는 기쁘고 감사할 수 없습니다.(#깊은산에서오는편지 20191104)
  이름   메일   회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분류제 목조회이름작성일
2128 깊은산    공성이불거(功成而不居)  19 깊은산 2019/11/07
2127 깊은산    역설  19 깊은산 2019/11/06
2126 깊은산    대가  17 깊은산 2019/11/05
2125 깊은산    모르고 있다!  17 깊은산 2019/11/04
2124 깊은산    무엇을 해줄까?  16 깊은산 2019/11/03
2123 깊은산    가까이  17 깊은산 2019/11/02
2122 깊은산    선택  15 깊은산 2019/11/01
2121 깊은산    활기  19 깊은산 2019/10/31
2120 깊은산    거기까지  14 깊은산 2019/10/30
2119 깊은산    연극  11 깊은산 2019/10/29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